"경비원 절반 해고"…잠실 아시아선수촌 아파트에 무슨 일이
작성자 admin 등록일 2023.11.06 조회수 136
아시아선수촌 주민조사 '꼼수' 논란

입주자대표회의, 주민투표 대신
'경비비 부담' 설문…62%가 동의
대의원이 그 결과로 감축안 의결

"일방 결정" vs "문제 없다" 갈등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서울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가 100여 명인 경비원을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로 해 주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주민투표에서 여러 차례 부결됐으나 이번에는 입주자대표회의가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전격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원들은 “입주자대표회의가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해고를 결정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30일 아시아선수촌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두 명인 동당 배치 경비원을 절반으로 줄이는 내용의 ‘경비원 축소 운영방안’을 지난 23일 의결했다. 이 안대로라면 현재 109명인 경비원이 57명으로 52명(48%) 줄어든다. 경비원 감축에 따른 보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CCTV 등 감시 장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아파트 1356가구는 경비원 감축으로 월 1억5000만원 정도를 절약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25㎡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은 관리비가 월 7만~8만원 줄어드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비원 감축 방안은 주민 사이에서도 찬반이 갈리고 있다. 경비원들은 오래된 아파트(1986년 6월 완공) 특성상 신축 아파트에 비해 많은 일을 하고 있다. 지하주차장이 부족해 평행 주차된 차량을 밀고 원위치하는 등의 일을 한다. 아파트 동별로 배출하는 재활용 쓰레기를 합치고 재분류하는 작업도 이들이 하고 있다. 제대로 된 택배함이 없어 택배 수령 등을 대신하는 경우도 있다. 주민 이모씨(66)는 “10년 이상 얼굴을 봐온 경비원이 여러 명 있다”며 “다른 아파트에 비해 많은 일을 하고 있어 절반으로 줄이면 주민 불편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 경비원은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절반으로 인력이 줄면 남은 사람이 해야 할 일이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해고 절차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비원 해고는 주민투표에서 여러 번 부결됐었다. 입주자대표회의는 이번엔 다른 방식을 택했다. 이들은 지난달 ‘관리비 중 경비비가 부담스럽지 않은가’라는 설문을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했고 주민 중 62.5%가 동의했다. 입주자대표회의 대의원들은 이 조사를 바탕으로 경비원 해고를 의결했다. 대의원 11명 중 9명이 찬성했고 2명이 다른 안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원 감축안은 내년 1월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입주자대표회의 관계자는 “주민투표를 해야 할 사안은 아니기 때문에 절차상 문제는 없다”며 “경비원들과 협의해 감축 인원을 세부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 조철오 기자 cheo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