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4잔 이상 과음하면 심방세동 위험 높아져
작성자 admin 등록일 2024.01.24 조회수 105
오세일 서울대 교수, 알코올 대사능력 낮을수록 더 위험 … 하루 평균 1잔 더 마실 때마다 심방세동 위험 1%↑

음주량 및 알코올 대사능력에 따른 심방세동 위험도

(평균 알코올 30g(주종에 관계 없이 약 4이상 과음하는 사람은 알코올 대사능력이 낮을수록 심방세동 위험이 높다는 사실이 대규모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오세일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와 박찬순 임상강사 연구팀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영국 바이오뱅크 코호트에 등록된 40여만명을 대상으로 알코올 대사능력 및 일평균 음주량에 따른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분석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심방세동은 심장이 불규칙하게 수축하는 부정맥의 일종으로 뇌졸중치매심부전의 주요 위험인자다고령화에 따라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주요 증상은 두근거림흉부 불편감이다심한 경우 어지러움과 호흡곤란을 동반한다.

 

심방세동 위험이 흡연·비만·운동부족 등 건강하지 않은 생활습관으로 인해 높아진다는 사실은 잘 알려진 반면 음주와의 상관관계는 명확히 알려진 바 없다.

오세일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왼쪽), 박찬순 임상강사

연구팀은 사람마다 유전적으로 다른 알코올 대사능력이 실제 음주량에 따른 심방세동 발생 위험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가설을 세웠다.

 

이에 심방세동 병력이 없는 399329명을 일평균 알코올 섭취량에 따라 비음주자(0g) 경도~중등도 음주자(<30g, 약 4잔 미만과음자(30g, 약 4잔 이상)로 구분했다이어 알코올 대사능력을 정량적으로 표현한 다유전자 위험점수에 따라 각 집단을 낮음 보통 높음군으로 다시 구분한 뒤심방세동이 새롭게 발생할 위험을 약 12년간 추적했다. 

 

그 결과 알코올 대사능력 낮은 과음자’ 그룹의 심방세동 발생 위험이 가장 높았다또 알코올 대사능력에 따라 음주량과 심방세동 발생 위험 사이의 연관성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과음자는 알코올 대사능력이 높아질수록 심방세동 위험이 감소한 반면경도~중등도 음주자와 비음주자에서는 이와 같은 양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즉 알코올 대사능력은 동일한 음주량에서 심방세동에 더 취약한 사람을 식별하는 데 도움이 되며진료 현장에서 금주를 적극적으로 권고하는 근거로 활용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아울러 알코올 대사능력과 관계없이 음주량과 심방세동 위험은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었다일평균 알코올 8g(주종에 관계없이 약 1)을 더 섭취할 때마다 심방세동 위험도도 1%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세일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규모 집단을 대상으로 음주량 및 유전적 소인이 심방세동에 미치는 복합적인 관계를 분석한 최초의 연구라며 사람마다 동일한 음주를 해도 심방세동 위험은 다르기에알코올 대사능력이 낮아 심방세동에 취약한 사람은 적극적 금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의학 학술지 ‘BMC 메디신’(BMC Medicine)에 ‘Risk of newly developed atrial fbrillation by alcohol consumption difers according to genetic predisposition to alcohol metabolism: a large-scale cohort study with UK Biobank’라는 제목으로 2023년 12월 게재됐다.

정종호 기자 help@healtho.co.kr